Through the Sloe

Through the Sloe(이하 sloe)는 기타와 보컬을 맡고 있는 저와 베이스를 맡고 있는 정상욱이 만나면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그때가 아마 96년도 여름이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저희는 한동안 드러머를 구하지 못해 쉬게 되었고 게다가 상욱이형은 그때 12월 군입대를 눈앞에 두고 초조한 상태였습니다. 그리하여 저희는 상욱이형이 군대가기 전에 공연을 꼭 하고 싶어서 그의 친구인 Mr.Big의 빅팬을 세션 드러머로 맞이하여 스파르타 합주에 들어가게 됩니다. 그래서 겨우 근 한달 동안 '스팽글'에서 'sloe'라는 이름으로 공연을 하고 그는 아쉽게도 군대에 끌려갔습니다. 혼자가 된 저는 홍철기형과 함께 Astronoise를 하게 되고 97년까지 Puredigitalsilence를 하며 지냅니다. 97년 12월에 드디어 1년간의 현역생활을 마치고 상근예비역으로 상욱이형은 돌아옵니다. 하지만 당시 저는 Puredigitalsilence의 녹음 때문에 여유가 없어서 곧바로 sloe를 하지 못하게 됩니다. 98년이 되고 4월이 되자 이번엔 철기형이 군대에 끌려가게됩니다. 이때 저희는 다시 sloe를 시작하였습니다. (그 당시 잡지를 보고 미국에 sloe라는 밴드가 있는 것을 알고 sloe앞에 Through the를 붙였습니다.) 아, 그리고 이번에는 새로운 드러머를 맞이하게 됩니다. 예전에 갈매기와 Yellow Kitchen에서 활동하던 최승훈과 운이 좋게 만났던 것입니다. 하지만 제가 그해 8월에 군대에 가게 되었습니다. 이로써 sloe는 남은 3달 동안이나마 스팽글에서 공연을 하고 지금까지 쉬고 있습니다. 아마도 제가 제대하는 대로 2000년말쯤에 앨범을 낼것 같습니다. (2000년 여름) 첫 앨범이 2000년12월24일에 나왔습니다. 그리고 이것을 계기로 sloe는 저 혼자가 되었습니다. 현재 상욱이형은 그림공부와 함께 Lunch (Octab) 에서 베이스를 치고 있고, 승훈이도 Loom에서 현재 녹음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2001년 2월) 상욱이형이 다시 sloe에 돌아왔습니다. 승훈이는 아직 공익요원 생활로 바쁘고 Loom이나 다른 밴드들도 하고 있기 때문에 아쉽게도 함께 하지 못했습니다. 또 다시 sloe는 항상 문제였던 드러머의 부재 때문에 곧 바로 시작할 수 없을 줄 알았지만 다행히도 ''에서 기타와 보컬을 맞고 있고 The Penzals에서 드럼을 치고 있는 박성우가 도와주기로 하여 sloe는 별문제 없이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8월 4일에 드디어 sloe는 '빵'에서 열린 Daysleeper의 단독공연에서 3년만에 밴드로서 공연을 하였습니다. (2001년 8월) by 최준용

 website: sloe.tumblr.com

- Brighter through fading (demo tape, 1998)
- 빵 compilation 2 Lawn Star (CD 2003:
B-Records) "Days & Waves"

- Through the sloe (CD-R, 2000: Balloon & Needle)

pi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