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n27
Kawaguchi Takahiro, Choi Joonyong - Suncheon Hyanggyo

1 track

running time: 36:48

recording of performance by Kawaguchi Takahiro & Choi Joonyong
at Suncheon Confucian School on 2011.8.12
organized by Art Space Donquixoto (Park Hyekang & Lee Myung Hoon)
photo by Lee Myung Hoon
curated & recorded by Hong Chulki
cover by Choi Joonyong

released date

format

order

price

2012.12

cd

shop/mail order

14 USD

 
Takahiro Kawaguchi, Choi Joonyong duo performance at confucian temple in Suncheon by Yeosu-MBC broadcasting station from donquixote on Vimeo


photos by Lee Myung Hoon

reviews

on Improv Sphere, by Julien Heraud

60 metres² d’herbe, au milieu d’une cour d’ecole coreenne, par une apres-midi grisatre. Au centre de cette cour, une etrange installation de chaises empilees. Et deux artistes qui gravitent autour. Il s’agit de Takahiro Kawaguchi et de Choi Joonyong. Ils ne gravitent pas sans rien faire bien sur, et le terrain est deja prepare avec des micros et des objets dans les proches environs. Kawaguchi et Choi utilisent pleinement le lieu avec tout ce qu’il offre (arbres, chaises, bouche d’aeration, tubes en carton) et en apportant leur propre materiel (micros, amplis, harmonica, moteurs).


On pourrait se dire qu’il s’agit encore de deux artistes qui ont pris au pied de la lettre la célèbre déclaration de John Cage selon qui TOUT est musique. Mais je crois que ça va plus loin, ou dans une autre direction, pour cette installation/performance/concert. Pour le duo nippo-coréen, il semblerait qu’il s’agisse avant tout de mettre en musique un lieu. D’affirmer, de dévoiler et de déployer les potentialités sonores d’un espace de représentation. Le duo se situe dans un espace scénique ambigu qui mélange improvisation, installation sonore et performance “artistique” (je ne suis pas sûr de pourquoi je rajoute cet adjectif…). Cette pièce d’une trentaine de minutes captée pour Suncheon Hyanggyo est effectivement improvisée dans la mesure où il n’y a pas de structure ni de forme préétablie, les deux musiciens agissent en liberté et avec spontanéité - du moins c’est ce qu’ils laissent paraître - et aucune structure n’est apparente. Seulement, les choix sont tout de même déterminés par le lieu dans lequel la représentation a lieu. Choi & Kawaguchi choisissent peut-être de mettre cet espace en musique, mais c’est le lieu qui déterminera une grande partie de la performance, c’est en ce sens que l’on peut qualifier de performance ce dialogue entre la “scène” et les musiciens. Et il s’agit également d’une installation dans la mesure où le terrain est étudié et préparé pour finalement être musicalement et artistiquement habité par les deux artistes.

Pour être plus concret, parlons maintenant de ce qu’on peut entendre durant ces 36 minutes. Tout et rien. La musique est abstraite par rapport aux canons musicaux (pas de notes, pas de rythmes, pas de mélodies, pas de formes, pas de hiérarchisation des sons) mais très figurative par rapport à la réalité. On y entend des portes claquer, des balles de ping-pong rebondir, des chaises tomber, des plastiques frottées les uns contre les autres, un aboiement de chien, une toux humaine, un tuyau résonner, une discussion, etc. Certains qualifieront peut-être ça de non-musique, d’abstraction figurative, entre le field-recordings et l’installation sonore. Pour moi il s’agit avant tout d’une performance sensible, poétique, riche, délicate, à l’écoute de tout (du lieu au collaborateur en passant par les accidents possibles) et qui sait répondre de manière spontanée à chaque évènement. Très belle performance.

 

 

번역: 김효정

 

어느 잿빛 오후, 향교 안뜰의 60제곱미터 풀밭 한가운데 의자들이 쌓인 이상한 설치 작품이 있다. 그리고 주변을 왔다 갔다 하는 두 아티스트가 있다. 타카히로 가와구치와 최준용이다. 아무것도 안 하면서 맴도는 건 아니다. 장소는 이미 마이크들과 근처 환경에서 구한 물건들로 준비돼 있다. 타카히로 가와구치와 최준용은 장소가 제공하는 모든 것(나무, 의자, 통풍구, 마분지 통)과 각자의 장비들(마이크, 앰프, 하모니카, 모터)을 가지고 완전히 장소를 활용했다. 

 

모든 것이 음악이라는 존 케이지의 유명한 말을 그대로 따르는 두 아티스트에 관한 것이라고도 말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이 설치/퍼포먼스/콘서트가 더 멀리, 또는 다른 방향으로 간다고 생각한다. 이 한-일 듀오에 있어서 장소에 음악을 불어넣는 것, 공연 공간이 가진 소리의 가능성을 펼쳐 드러내 보이는 것은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 같다. 이 듀오는 즉흥, 소리 설치와 “미술적”인(왜 내가 이 형용사를 덧붙이게 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퍼포먼스를 뒤섞은 모호한 무대공간에 스스로를 위치시킨다.

 

순천향교를 위해 포착된 삼십 여 분의 이 작품은 미리 짜인 구조나 형태가 없고 두 음악가들이 자유롭게 반응하(는 듯 보이)는 식으로 즉흥 연주되었다. 어떤 구조도 분명히 보이지는 않는다. 다만 모든 선택들은 공연이 벌어진 장소에 의해 결정됐다. 최준용과 타카히로 가와구치는 이 장소에 음악을 채운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퍼포먼스의 큰 부분을 결정한 것은 바로 그 장소였고, 그런 맥락에서 이 퍼포먼스를 “무대”와 음악가들 사이의 대화라고 부를 수 있다. 궁극적으로 두 음악가가 음악적으로, 미술적으로 그 장소를 살아낼 수 있도록 장소가 탐구되고 준비되는 식의 설치작품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더 구체적으로 이 36분 동안 들을 수 있는 것에 대해서 말해보자. 모든 것을 들을 수 있으면서 아무것도 들을 수 없다. 음악적인 캐논(음표도, 리듬도, 멜로디도, 형태도, 소리의 위계화도 없다)에 비해서는 추상적이지만, 현실에 비해서는 매우 구상적이다. 우리는 여기에서 쾅 닫히는 문을, 튀어 오르는 탁구공을, 무너지는 의자를, 맞닿아 문질러지는 비닐을, 짖는 개를, 기침하는 사람을, 울리는 파이프를, 이야기를 듣는다. 누군가는 이를 비-음악이라고, 필드레코딩과 소리 설치 사이의 구상적인 추상이라고 부를 것이다. 무엇보다도 나에게는 이것이 (가능한 우연들을 거쳐 가는 협업자의 위치에서) 모든 것에 귀 기울이며, 일어나는 모든 일에 즉흥적으로 반응할 줄 아는 감각적이고 시적이며 다채롭고 섬세한 퍼포먼스다. 매우 아름다운 퍼포먼스.

 

 

on Just Outside, by Brian Olewnick

 

I’m given to understand that “The Suncheon Hyanggyo [a temple/Confucian school] was constructed in 1407 (7th year of Joseon’s King Taejong) and was moved several times before finally arriving in Suncheon in 1801 (1st year of King Sunjo)”. Kawaguchi and Choi conducted an event there in August, 2011. There was news coverage of the occasion and it’s well worth watching the video to get a better idea of what occurred than can be gleaned from the recording. What’s striking to me is the balance between and art event and a kind of elaboration on “ordinariness” that eventuates. The calm, accepting manner that the duo maintains throughout, constructing loose agglomerations of material, not all of which have to do with sound, is as much a part of the performance as anything else. A metronome is a consistent presence, though not always heard; other sounds include air blown through a long pipe, plastic bags inflated via small motor, little fanlike gizmos (a la Rowe) beating against the metal of a large pile of folding chairs that was the central object, or at least the largest one, passing planes. 


As ever, the vast difference between being present at the event (a handful of bemused visitors sat politely and seemed, guessing at their post-happening reactions caught in the newscast, to have more or less enjoyed it) and listening to the audio capture at home raises questions. Had I not seen the video, I’m sure I would have more or less enjoyed the disc but would have had a stronger than usual sense of missing something. It’s less concentrated than much of the work from the Seoul crew, clear to see why after viewing the video. Once seen, that relaxedness, the idea of equivalency between empty and full(er) space takes precedence in my mind, and I find myself deriving great enjoyment.

An unusual, (non)thoughtful idea. :-)

 

번역: 홍철기

 

내가 알아본 바로는 “순천향교[항교: 사원/학당]는 태종 7년(1407)에 지어졌으며 순조1년(1801)에 순천에 완전히 자리잡기 까지 여러 번 이전되었다.” 2011년 8월에 다카히로 가와구치와 최준용은 여기에서 공연을 하였다. 공연을 촬영한 방송사의 자료화면이 있으며 이 영상을 보면 음반에서 들으면서 얻을 수 있는 것보다 손쉽게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알 수 있게 된다. 내가 주목한 것은 예술 행사와 그곳에서 벌어진 “일상성”에 대한 일종의 섬세한 접근 사이의 균형감각이었다. 이 2인조가 공연 내내 재료들의 느슨한 덩어리를 만드는 행동-그 모든 행동이 소리와 관련된 것은 아니었다-을 계속하면서 유지한 고요하고 수용적인 태도는 다른 어떤 것만큼이나 퍼포먼스 자체의 중요한 부분이었다. 메트로놈은 거기에 계속 있었지만 언제나 소리가 들리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바람을 불어넣은 긴 파이프와 작은 모터의 힘으로 부풀린 비닐봉지, 그리고 날아가는 비행기를 제외하면 최소한 가장 큰 중심이 되는 사물이었던 접이식 의자의 무더기 속에서 금속 부분을 두드리는 (키스 로를 연상시키는) 선풍기와 같은 장치 등이 만들어내는 다른 소리들도 들렸다.

 

어느 때보다도 공연에 관객으로 직접 참석하는 것(어리벙벙한 몇몇 방문객들은 조용히 앉아서, 촬영된 그들의 반응에서 볼 때 어느 정도 공연을 즐겼던 것처럼 보였다)과 집에서 오디오만을 듣는 것 사이에 존재하는 상당한 간극이 의문을 불러일으켰다. 만일 내가 영상을 보지 않았더라도 나는 어쨌든 음반을 즐겁게 들었겠지만, 평소보다 확실히 무엇인가를 놓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을 것이다. 서울의 음악가들이 발표한 다른 여러 작품들에 비해 이 음반은 집중도가 떨어진다. 그러나 영상을 보면서 느낀 편안함, 그리고 비어있는 공간과 (더) 꽉 찬 공간 사이에 차이가 없다는 생각을 갖게 된 후에 나는 이 음반을 훨씬 더 즐겁게 듣게 되었다.

 

그것은 흔치 않은 깊이 있는(깊이가 없는) 생각이다. :-)

 

 

on Vital Weekly, by Frans de Waard

 

It’s probably a good thing that I first watched the Vimeo film about this release, as otherwise I would have had a hard time knowing what this is all about. But here you get the idea https://vimeo.com/39271164 This is not music from a performance released on CD, but rather the audio part of the performance released on CD. The performance was held at the Suncheon Confucian School and we see the performers, Kawaguchi Takahiro and Choi Joonyong setting up chairs and cover them with plastic, etc. There is occasionally a bit of electric disturbance. I am not sure what it means, this performance, if anything at all, but I am sure it does mean something. It all seems rather ‘fluxus’ inspired to me, or hell, what I do know, dada minded. From a point of view of having this as some sort of electro-acoustic music, I think this is all quite nice. But I am not sure why you would want to release this as a audio CD and not as a DVD?


review from The Wire(May 2013) by Richard Pinnell